엠게임, 2018년 상반기 영업익 22억원 기록

박철현 기자
입력 2018.08.14 15:06
엠게임은 2018년 상반기 연결기준 매출 135억원, 영업이익 22억원, 당기순이익 22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8% 감소했지만 ‘열혈강호 온라인’의 그래픽 리소스 제공 로열티 상승으로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 2.3%, 30.4% 증가했다.

올해 2분기는 매출 67억원, 영업이익 9억원, 당기순이익 13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당기순이익은 비용절감으로 인해 전년 동기대비 64.5%, 직전 분기대비 33.8% 상승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신작 출시 지연 및 온라인게임의 시기적 비수기 영향으로 인해 지난해 같은 기간대비 각각 14%, 21.9% 하락했고, 직전 분기로 3%, 30.8% 줄었다.

엠게임은 하반기 자사의 주력 온라인게임인 ‘열혈강호 온라인’, ‘나이트 온라인’, ‘영웅 온라인’, ‘귀혼’ 등에 업데이트를 진행해 국내외 매출 상승을 노린다.

또 연내 ‘귀혼’ IP(지식재산권)를 기반으로 제작된 모바일 게임 국내 테스트와 출시, 유럽에서 테스트를 마친 자체 개발 소셜 카지노게임 ‘Luck’n Roll(럭큰롤)’의 유럽 출시를 준비 중이다.

이밖에 ‘열혈강호 온라인’의 게임성과 그래픽을 계승, 진화시킨 최고 기대작인 모바일 MMORPG ‘진(眞)열혈강호’를 해외 시장에 내놓아 실적 개선에 나설 방침이다.

권이형 엠게임 대표는 “중국 현지 업체들과 함께 대만, 홍콩, 마카오 지역 선 출시 후 판호 발급이 개시되면 중국 시장에 출시하는 등 연내 중화권 서비스를 시작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고려하며 파트너사 선정에 고심하고 있다”며 “2018년 하반기부터 ‘진열혈강호’, ‘귀혼’ 등 완성도 높은 모바일게임 및 ‘프로젝트X’와 같은 VR게임 출시로 인해 매출 확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