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알뜰폰 위탁 판매업체 13개사 재선정

유진상 기자
입력 2018.08.15 12:00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우체국 알뜰폰 위탁판매업체로 13개 업체를 재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우정사업본부는 최근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를 열고 위탁판매업체 선정 공고로 접수된 15개 업체를 대상으로 심사를 진행했다. 우정사업본부는 업체 재무상태(15점), 서비스 제공능력(65점), 고객불만 처리능력(20점) 등을 평가(정량평가 90점, 정성평가 10점)해 신규업체 4개사를 포함한 13개 업체를 최종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업체는 머천드코리아, 서경방송, 세종텔레콤, 스마텔, 아이즈비전, 에넥스텔레콤, 와이엘랜드, 위너스텔, 유니컴즈, 인스코비, 제주방송, 큰사람, 한국케이블텔레콤 등이다. 이 중 세종텔레콤, 스마텔, 에넥스텔레콤, 한국케이블텔레콤 등 4개 업체는 신규 선정됐다.

통신망 별로는 SK텔레콤망 4개 업체, KT망 4개 업체, LG유플러스망 5개 업체이다.

신청업체 중 탈락한 2개 업체는 공통적으로 재무상태(기업신용평가, 부채비율, 유
동성비율) 및 최근 1년간 가입실적, 통신규제기관으로부터 받은 시정명령 등으로 인
해 상대적으로 낮은 평가를 받았다.

새롭게 선정된 13개 업체는 10월말까지 우정사업본부와 계약을 체결한 뒤 2019년 1월 1일부
터 서비스를 시작해 2021년까지 3년간 서비스를 제공한다.

우정사업본부는 이번에 위탁판매업체로 선정됐다 하더라도 추가 현장방문 등에서 허위사실 등이 발견된 때에는 계약이 체결되지 않거나 취소될 수 있다고 밝혔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