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9만원대 가볍고 아담한 인공지능 스피커 ‘기가지니 버디’ 출시

박철현 기자
입력 2018.08.15 11:03
KT가 새로운 ‘기가지니 버디’를 선보인다. KT는 나만의 인공지능(AI) 스피커 ‘기가지니 버디’를 16일 출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신제품 기가지니 버디 이미지. / KT 제공
기가지니 버디는 집안 어디서나 편리하게 사용할 있는 AI 스피커다. 하만카돈 스피커와 KT의 음성인식 기술로 품질은 높였고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인다.

제품은 한 손에 잡히는 가볍고 작은 사이즈로 제작됐다. 너비 85mm, 높이 65.5mm, 무게 250g으로 이동성을 높였다. 4개의 마이크를 탑재해 360도 어느 각도에서나 쉽고 정확한 음성인식이 가능하며, 말하는 사람의 방향에 LED 불빛이 들어오는 기능을 추가했다.

기가지니 버디는 대화, 음악, 정보 등 기본적인 기가지니의 AI 서비스와 팟캐스트 등의 미디어 서비스, 요리레시피 등의 생활편의 서비스 그리고 올레 tv와 연동 시 채널, 볼륨제어 등 리모콘 기능이 제공된다.

제품은 KT액세서리샵 및 G마켓, 옥션, 롯데닷컴, 쿠팡 등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하며 선착순으로 10만원 상당의 지니뮤직 1년 이용권과 1만원 할인 이벤트도 진행한다.

가격은 9만9000원이다. 통신사에 관계 없이 구매 후 와이파이에 연결해 사용할 수 있다.

김채희 KT AI사업단장 상무는 “기가지니 버디는 집에서 나만의 인공지능 스피커를 갖기를 희망하는 고객에게 알맞는 제품이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