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百, 편의성 높인 디지털 통합 '롯데백화점 앱' 내놓다

박철현 기자
입력 2018.08.15 12:45
롯데백화점이 새로운 디지털 통합 어플리케이션 ‘롯데백화점 앱(App)’을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앱은 16일부터 앱스토어 및 플레이스토어에서 ‘롯데백화점’ 검색해 내려받아 사용할 수 있다.

새로운 롯데백화점 앱은 기존 롯데백화점의 모바일 앱 ‘스마트 쿠폰북’, ‘모디’, ‘롯데백화점 홍보앱’ 등 총 세가지 앱의 통합버전으로, 그간 분산돼 있던 어플리케이션들을 하나로 모아 고객에게 보다 편리한 쇼핑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변화를 줬다.

롯데백화점 새로운 디지털 통합 어플리케이션 출시. / 롯데백화점 제공
이번 롯데백화점 앱 출시로 고객들은 다양한 쇼핑 정보를 곧바로 제공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표적인 서비스로 ‘매장정보’, ‘통합검색’, ‘쿠폰서비스’, ‘사은행사’, ‘전자영수증’, ‘개인화 서비스’ 6가지 혜택을 받게 된다.

상품 구매 시에는 앱에 탑재된 엘페이(L.pay)를 통해 결제도 가능하며, 포인트 적립 및 사용도 가능하다. 백화점 업계 최초로 전자영수증 기능을 통해 사은행사장을 가지 않고 모바일 상품권을 즉시 발급 받아 편의성도 높였다.

쇼핑을 완료한 뒤에 주차장을 나설 때도 무료주차권 쿠폰을 사용할 수 있고, 당일 구매한 전자영수증으로 모바일에서 사전 할인 정산을 할 수 있다.

김명구 롯데백화점 디지털사업부문장은 “롯데백화점 신규 앱을 통해 유통업계의 디지털 트렌드를 선도하고, 고객에게 편리함과 맞춤형 서비스, 혜택을 제공하겠다”며 “롯데백화점은 고객들의 쇼핑 즐거움을 더하기 위한 다양한 시도와 노력을 쏟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