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고화질 TV 핵심기술 ‘HDR10+’ 인증 획득

이광영 기자
입력 2018.08.23 13:38
삼성전자는 차세대 고화질 TV 핵심 기술인 'HDR10플러스(+)' 인증 로고를 획득했다고 23일 밝혔다. 삼성전자가 인증을 획득한 모델은 삼성전자 2018년형 QLED TV와 프리미엄 UHD TV 전 라인업이다.

HDR10+는 삼성전자가 개발한 차세대 영상 표준 규격 기술로 매 장면마다 밝기와 명암비를 최적화해 밝은 부분은 더욱 밝게, 어두운 부분은 더욱 어둡게 표현해 실제와 같은 현실감 있는 영상을 만들어 내는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 QLED TV 제품 사진. /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20세기폭스·파나소닉 3사는 연초 'HDR10+ 테크놀로지(LLC)'라는 합작회사를 설립해 HDR10+ 인증·로고 운영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로고 인증은 미국 전문 인증 기관인 VTM사가 진행했다.

삼성전자는 HDR10+ 기술 생태계 저변을 넓히기 위해 노력 중이다.

필립스 TV를 제조·유통하는 TP비전은 이미 올해 프리미엄 제품군에 HDR10+를 적용했고 2019년에는 UHD 전 라인업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영상처리 전문 칩셋 개발사인 V-실리콘은 IFA 2018에서 HDR10+ 데모 시연을 진행한다.

미국의 할리우드 영화 제작사인 워너브라더스는 2018년 말부터 일반 가정에서도 시청할 수 있는 HDR10+ 콘텐츠를 제작할 예정이다. 20세기폭스도 HDR10+가 적용된 콘텐츠를 곧 선보인다.

또 유럽지역 최대 OTT 사업자인 라쿠텐 TV는 삼성전자와 협력을 통해 유럽 시청자에게 HDR10+ 프리미엄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제공한다.

음두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는 "삼성전자는 HDR10+ 인증 로고 획득을 통해 초고화질 해상도 경쟁에서 시장을 선점하겠다"며 "전 세계 유력 파트너사와 협력을 강화해 소비자에게 최상의 HDR 콘텐츠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