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이동성 개선한 인공지능 스피커 '카카오미니C' 9월 10일 판매 시작

박철현 기자
입력 2018.08.27 11:08
카카오는 오는 9월 10일부터 스마트스피커 카카오미니의 기능을 개선한 ‘카카오미니C’를 정식 판매한다고 27일 밝혔다.

카카오미니C는 신규 액세서리인 충전식 배터리 ‘포터블팩(Portable Pack)’과 먼 곳에서도 음성 명령이 가능한 리모콘 ‘보이스 리모트(Voice Remote)’를 지원한다. 기존 2종이었던 카카오프렌즈 스페셜 피규어는 총 7종으로 확대해 이용자의 선택 폭도 넓혔다.

카카오미니C 제품 이미지. / 카카오 제공
카카오미니C에서는 카카오i(Kakao i)의 서비스를 기존 카카오미니와 동일하게 이용할 수 있다. ‘헤이 카카오’ 한마디로 다양한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음성만으로 원하는 카카오톡 메시지를 친구에게 보내거나 음악을 들을 수 있고, 날씨, 뉴스, 주가 등 다양한 정보를 이용 가능하다.

이밖에 택시 호출, 음식 주문, 장보기부터 금융, IoT 까지 서비스 영역이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되고 있다. 또, 자녀 이름을 넣어 동화를 읽어주고, 아이들이 올바른 생활 습관을 기를 수 있는 칭찬 기능 등 키즈 콘텐츠도 강화됐다. 최근에는 암호화폐 시세, 종교 콘텐츠와 같이 외부 파트너사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이용 가능한 기능의 범위를 확장시켜 나가고 있다.

카카오미니C는 기존 카카오미니의 기능에 이동성을 강화해 무선 사용이 가능하도록 제작됐다. 충전식 배터리 ‘카카오미니C 포터블팩’을 함께 사용하면 거실, 주방, 침실, 야외 등 Wi-Fi(와이파이) 사용이 가능한 곳이면 어디든지 원하는 장소에서 무선으로 사용할 수 있다.

완전히 충전된 상태에서 최대 5시간 가량 음악 연속 재생이 가능하며, 약 10시간 동안 대기 사용이 가능하다. 충전이 필요하면 전면의 LED로 현재 상태를 알려주고, 음성으로 "헤이카카오 배터리 얼마 남았어?"라고 물으면 남은 배터리의 잔량을 확인할 수 있다. 카카오미니C 포터블팩은 USB-C타입 포트를 사용하며, 휴대폰 충전기로도 충전이 가능해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함께 출시된 ‘카카오미니 보이스 리모트’는 집안 곳곳에서 카카오미니에 음성 명령을 내릴 수 있도록 지원한다. 보이스 리모트에 있는 호출 버튼을 누르면, 음성 명령을 시작할 수 있다. 보이스 리모트에는 자석이 내장되어 냉장고 등에 부착이 가능하며, 카카오미니에게 "헤이카카오, 내 리모컨 찾아줘" 라고 말하면 보이스 리모트에 알림음이 울려 분실 걱정도 없다.

카카오는 카카오미니C 정식 판매를 기념해 본체 가격 11만9000원에서 40% 할인된 가격인 6만9000원에 판매할 예정이며, 본체 구매 고객에게는 피규어 1종을 증정한다. 본체와 포터블팩, 보이스 리모트가 세트로 구성된 풀패키지는 한정수량으로 30% 할인된 10만9000원에 판매된다.

포터블팩 단품은 2만5000원, 보이스 리모트는 1만5000원에 구매할 수 있고, 피규어7종은 각각 9900원에 개별로 구매 가능하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