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8] LG, 8K 해상도 88인치 'OLED TV' 선봬

이광영 기자
입력 2018.08.29 10:00
LG전자는 31일부터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8’에서 8K 해상도(7680X4320)의 88인치 올레드 TV를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고 29일 밝혔다.


LG전자 모델이 8K 해상도의 88인치 올레드TV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LG전자는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되는 IFA 2018 전시회에 이 제품을 처음 선보인다. / LG전자 제공
LG전자는 2013년 처음 올레드 TV 양산을 시작했다. 이후 올레드 TV는 우수한 블랙 표현력과 뛰어난 명암비 등 화질이 좋다는 평가를 받았다.

LG전자는 3300만개의 자발광 화소가 만들어내는 8K 화질로 초고화질 TV 시장과 대형 TV 시장에서 리더십을 만들어갈 계획이다.

LG전자가 분석한 자료를 보면, 2018년 기준 글로벌 8K TV 시장규모는 6만대 수준이며, 2022년 530만대를 넘어설 전망이다. 올레드 TV 시장규모는 2018년 250만대에서 2022년 935만대로 늘어난다.

권봉석 LG전자 HE사업본부장은 "자발광 기반 올레드 TV로 8K TV 시장에서 프리미엄 리더십을 이어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