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암호화폐 채굴 공식 산업으로 인정

정미하 기자
입력 2018.09.07 15:47
이란 정부가 미국의 경제 제재 조치에 대한 대응책으로 암호화폐(가상화폐) 발행을 준비 중인 가운데 가상화폐 채굴을 허용했다.

이란 통신사 베나(Ibena)는 7일(현지시각) 아볼하산 피루자바디(Abolhassan Firouzabadi) 이란 국립사이버위원회 위원장이 "가상화폐 채굴을 산업으로 허용한다"고 발표했다고 전했다.

암호화폐(가상화폐) 이미지 / 조선일보DB
피루자바디 위원장은 "이란 중앙은행, 정보통신기술부, 산업부, 광업부, 무역부 등이 가상화폐 채굴을 산업으로 인정하는 것에 동의했다"고 말했다. 다만, 가상화폐 채굴에 대한 법안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앞서 이베나는 8월 29일 이란 중앙은행이 국가 단위의 가상화폐 발행에 대한 세부 사항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이란은 애초 가상화폐 거래에 소극적이었다. 이란 정부는 지난 4월 가상화폐 거래 금지 조치를 발표하기도 했으나, 미국이 2015년 이란 핵 합의에서 일방적으로 탈퇴한 뒤 이란에 대한 각종 제재를 부활하겠다고 선언하자 자체 암호화폐 발행을 서두르고 있다.

여기다 가상화폐 채굴까지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나선 셈이다. 이란 정부 관계자는 코인데스크에 "가상화폐 관련 정책을 9월 말 전에 발표할 예정"이라면서도 "아직 결론이 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