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기업전용 로밍요금제·분리청구서비스 선봬

이진 기자
입력 2018.09.10 11:10
KT가 임직원 해외출장이 많은 기업의 통신비 부담을 줄이고, 기업의 로밍 이용 편의성을 개선한 기업전용 로밍 요금제와 분리청구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0일 밝혔다.

./ KT 제공
기업전용 로밍 요금제는 기업이 필요에 따라 로밍요금제를 총량 단위로 구매해 임직원에게 공유할 수 있는 서비스다. 다량 구매 시 최대 30%까지 할인된 요금으로 구매가 가능하다. 해외 출장 직원이 많은 기업은 ‘데이터로밍 하루종일’, ‘데이터로밍 기가팩’, ‘음성로밍 하루종일’ 등 기존 로밍 요금제를 필요에 따라 선택 구매해 이용할 수 있다.

또, 요금제를 구매하면, 임직원이 출장 신청 시 바로 분배할 수 있어 임직원이 별도로 통신사에 로밍 요금제를 신청할 필요가 없다. 기존에는 임직원 해외 출장 시, 회사에 출장 신청 후 별도로 출장자가 통신사에 로밍요금제를 신청해야 했다. 특히, 법인 임직원 단말을 사용할 경우 법인서류(위임장, 법인인감증명 서 등) 제출 등 불편이 있지만, 이제는 기업에서 대표로 로밍 요금제를 구매하고 이를 직원이 이용할 수 있다.

KT는 기업전용 로밍요금제를 사용하지 않더라도 임직원이 이용한 로밍요금을 통신사에서 관리해 기업에 별도 분리 청구하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기존에는 임직원 해외 출장 시 사용 요금을 개별 납부한 후 통신사 요금 청구서를 제출해 회사에서 개별 정산 받는 구조였다. 하지만 기업 분리청구 서비스를 도입하면 기업에 일괄적으로 청구돼 기업과 출장자 모두에게 업무 편의성을 가져다 줄 것으로 예상된다.

기업관리자용 통합 사이트도 운영한다. 이 사이트에서는 총량형 기업전용 요금제 구매가 가능ㅎ하고, 임직원에게 요금 분배를 바로 할 수 있다. 기업 로밍 요금, 임직원 로밍 통계, 월단위 레포트도 확인할 수 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