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엔터테인먼트, 종합여행사 ‘여행박사’ 인수

박철현 기자
입력 2018.09.28 16:50 수정 2018.09.28 16:50
NHN엔터테인먼트는 종합여행사 여행박사 지분 77.6%를 확보하며 1대주주가 됐다고 28일 밝혔다. 인수 금액은 양사 협의로 미공개다.

여행박사는 2000년에 설립, ‘도쿄 부엉이여행’ 등의 히트상품을 내놓는 등 일본 여행 전문 여행사로 출발했다. 현재는 일본 외에도 중국, 동남아, 미주와 유럽, 남태평양 등 전세계 해외여행을 전문으로 취급하는 종합여행사로 도약했다.

여행박사는 2017년 연간매출 360억원, 영업이익 25억원, 당기순이익은 24억원을 달성하는 등 매년 평균 7%의 꾸준한 성장률을 기록하며 내실을 다져오고 있다. 회원 수는 총 63만명이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대가 25.4%, 30대 41.1%, 40대 23%를 차지하는 등 주소비계층인 20~40대 중심의 이용자들을 다수 확보하고 있다.

NHN엔터테인먼트 측은 "최근 페이코 이용현황 분석 결과 여행과 관련된 상품 및 서비스의 결제 비중이 10%에 육박하는 등 이번 인수를 통해 페이코 간편결제와 여행박사 간의 큰 시너지 창출이 기대된다"며 "주52시간 근무제 도입 등으로 여가, 여행 관련 산업이 더욱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NHN의 IT기술과 여행박사의 테마상품을 접목, 이용자별 맞춤 여행 상품과 쿠폰 제공 등 추후 다양한 협력사업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