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맥쿼리와 ADT캡스 지분 100% 인수

이진 기자
입력 2018.10.01 11:48
SK텔레콤은 1일 ‘ADT캡스’ 인수를 완료하며 ‘인공지능(AI) 보안시대’ 개막을 발표했다.

SK텔레콤은 ‘맥쿼리인프라자산운용’(이하 ‘맥쿼리’)과 공동으로 ‘ADT캡스’ 지분 100%를 인수했다. SK텔레콤은 ‘ADT캡스’ 지분 55%와 경영권을 확보했다.

SK텔레콤과 맥쿼리는 5월 ‘ADT캡스’ 기존 주주인 ‘칼라일’과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한 후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 승인 등 인수에 필요한 모든 절차를 마쳤다.

박정호(사진) SK텔레콤 대표는 "보안 시장은 구글·아마존과 같은 글로벌 ICT기업과 경쟁하는 4차산업혁명 전쟁터다"라며 "영상보안기술·AI·IoT·빅데이터·5G 등 뉴ICT 기술을 ADT캡스에 도입해 본격적인 시너지 창출에 나설 것이다"라고 말했다.

우선 AI를 활용해 기존 물리보안 사업을 최적화 한다. 예를 들어, 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은 지역을 AI가 예측해 경비 인력과 차량 동선을 최적화한다. 출동→도착 시간 단축을 기대할 수 있다.

빅데이터 기반의 지능형 영상 분석으로 특이행동·이상징후를 정교하게 판단해 대응한다. 매장 앞에서 단순히 서성이는 것인지 아니면 침입을 위해 배회하는 것인지 구분해 필요시 경고음을 보낸다. 집에 홀로 있는 노약자가 쓰러졌을 경우 이를 단순히 누워서 쉬는것과 구분해 응급 상황 발생시 신속히 출동한다.

IoT 센서와 영상분석 기술을 결합해 경보의 정확도를 높이면, 불필요한 출동을 줄이고 필요한 곳에 인력과 자원을 투입해 효율을 높여 나간다. 5G를 활용해 풀HD 화질로 전송되던 CCTV 영상을 UHD 해상도로 높여 수백미터 밖에서 발생하는 움직임도 포착한다.

올해 도시바메모리를 인수한 박정호 대표는 ADT캡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세계적인 기술력을 갖춘 일본 기업과 협력한다. 안면·지문 등 생체인식 분야는 NEC와, 건물 관리 분야는 히타치와 협력한다.

또 SK텔레콤은 기존 보안 시장에서 경쟁하기 보다 경쟁의 판을 바꾼다. 새로운 보안 시장을 만들고, 기존 시장의 변화를 이끌어 낸다.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도 도입한다. 건물 보안·관리 노하우를 갖고 있는 ADT캡스는 SK텔레콤의 IoT 기술 등을 더해 주차장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미래형 매장 보안 관리, 드론을 활용한 대규모 공장 관리 등 새로운 시설 보안 서비스도 검토중이다.

한편, SK텔레콤은 SK텔링크 자회사인 물리보안 사업자 ‘NSOK’를 ADT캡스와 합병할 방침이다. SK텔레콤은 SK텔링크로부터 NSOK 지분 100%를 인수한 뒤 연내 합병을 마무리한다. ADT캡스 사명과 서비스 브랜드는 기존 그대로 유지된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