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TV 자회사 프릭엔, 아이브릭스와 업무협약 체결

박철현 기자
입력 2018.10.02 15:48
아프리카TV 자회사 프릭엔은 경기도 성남시 판교에 위치한 아이브릭스 사무실에서 인공지능 기반 언어처리 전문업체 아이브릭스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김영종 프릭엔 대표와 채종현 아이브릭스 대표가 참석해 협약 내용의 효율적인 수행과 원활한 추진을 다짐했다.

프릭엔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아이브릭스는 ▲NLU(Natural Language Understanding) ▲빅데이터 분석 ▲개인화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인공지능 기반 언어처리 전문 스타트업이다. 양사는 이번 업무 협약을 계기로 프릭엔의 동영상·오디오 콘텐츠에 아이브릭스가 보유한 추천 기술을 접목시켜서 개인화 검색을 용이하게 하고 개인맞춤 큐레이션 서비스 제공을 위한 기술협력을 진행하게 된다.

채종현 아이브릭스 대표(왼쪽부터)와 김영종 프릭엔 대표가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프릭엔 제공
이번 협약으로 제공하게 될 개인맞춤 큐레이션 서비스는 개인별 큐레이팅 서비스와 연관 콘텐츠 추천 기술이다.

개인별 큐레이팅 서비스는 사용자 콘텐츠 소비 패턴에 대한 분석을 통해 각 사용자별 맞춤 개인화 추천 서비스를 제공하며, 연관 콘텐츠 추천은 사용자가 보고 있는 콘텐츠 기반 동일한 BJ 또는 내용적으로 유사한 다른 콘텐츠를 맞춤형으로 제공함으로써 지속적인 콘텐츠 소비를 촉진시킬 수 있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콘텐츠에 빅데이터 기술을 결합한 서비스를 점차적으로 확대해 맞춤형 콘텐츠 추천 등 차별화된 콘텐츠 서비스를 제공, 경쟁력을 확보하고 브랜드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아프리카TV 자회사인 프릭엔은 교육·시사·뷰티·패션·건강·키즈·취미 등 다양한 분야의 BJ를 발굴하고, 콘텐츠 제작과 온·오프라인 신규 사업을 개발하는 콘텐츠 크리에이팅 그룹이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