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가격이 가계통신비 올려”…삼성·애플 저격한 신용현 의원

이광영 기자
입력 2018.10.09 17:09
스마트폰 가격 100만원 시대가 본격화되면서 단말기 가격을 고려한 가계통신비 인하 정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제기됐다.

신용현(사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바른미래당)은 9일 "2017년 말 출시된 애플 아이폰X(64G) 출고가는 130만원이 넘었고, 2018년 8월 출시된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9의 출고가도 100만원이 넘었다"며 "단말기 100만원 시대를 넘어 200만원 시대를 앞둔 만큼 이를 고려한 정책이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신용현 의원이 국회 입법조사처 자료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 출시된 갤럭시S5(16GB~32GB)가 87만원이 채 되지 않았던 것에 비해 2018년 출시된 갤럭시 S9(64GB)은 96만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 아이폰은 2014년 출시된 아이폰6(16GB) 가격이 79만원이었던 반면 2017년 출시된 아이폰8(64GB)은 95만원이었고, 아이폰X(256GB)은 160만원에 육박했다.

신용현 의원은 "단말기 고급화와 고가화가 진행되면서 사양이 올라가고 가격이 상승했다"며 "단말기 기능이 진보할수록 가격상승은 필연적이기 때문에 가계통신비 역시 올라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의 가계통신비 인하정책은 통신 요금 인하에만 초점을 맞춰왔다"며 "단말기 가격이 올라가는 만큼 통신서비스 요금을 계속 인하시킬 것이 아니라면 상승하는 단말기 가격에 대한 정책적 고민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신용현 의원은 또 "가계통신비 인하가 정부의 국정과제로 포함된 것은 통신장비 및 통신서비스가 국민 삶에 차지하는 비중이 그만큼 커졌다는 의미다"라며 "분리공시제 등 다양한 대안을 검토할 때다"라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