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2018] 심성훈 케이뱅크·윤호영 카카오뱅크, 정무위 증인 제외

유진상 기자
입력 2018.10.11 07:49
11일 열리는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던 심성훈 케이뱅크 은행장과 윤호영 카카오뱅크 공동대표가 증인명단에서 막판 제외됐다.

심성훈 케이뱅크 행장(왼쪽)과 이용우·윤호영(오른쪽) 카카오뱅크 공동대표. / 조선일보DB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심성훈 행장과 윤호영 공동대표를 국회 정무위 국감 증인으로 신청했던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정감사 질의내용을 변경하면서 이들을 증인에서 제외했다. 제 의원이 질의 대상을 금융위원장으로 변경하면서 이들에게 질문할 이유가 사라졌기 때문이다.

당초 제 의원은 심 행장에게 케이뱅크인가 과정 특혜의혹과 영업행태를 질의하고, 윤 공동대표에겐 중금리 대출확대와 금융비용 절감 등 카카오뱅크 영업행태를 질의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