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TV에서도 '구글 어시스턴트' 한국어 서비스 지원

노동균 기자
입력 2018.10.11 11:37
LG전자는 구글의 인공지능(AI)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의 한국어 서비스를 TV로 확대한다고 11일 밝혔다.

LG전자 모델이 올레드 TV AI 씽큐에 적용된 구글 어시스턴트 한국어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 LG전자 제공
LG전자는 최근 ‘올레드 TV AI 씽큐', ‘슈퍼 울트라HD TV AI 씽큐' 등 LG AI TV에 구글 어시스턴트 한국어 서비스를 업데이트했다. 국내에서 구글 어시스턴트 한국어 서비스를 적용한 TV는 LG 인공지능 TV가 처음이다.

LG전자는 미국에 출시한 AI TV에 5월 구글 어시스턴트(영어)를 처음 탑재한 데 이어 한국어, 독일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등 지원 언어 확대에 맞춰 독일, 영국, 프랑스, 스페인, 호주, 캐나다 등에도 확대 적용했다.

사용자는 별도의 AI 스피커나 스마트폰 없이도 LG AI TV에서 구글 어시스턴트의 주요 기능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시청 중인 방송 프로그램 연관 정보와 콘텐츠 등을 포토, 지도 등 구글 연동 기능을 이용해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강릉이 나오는 TV 프로그램 시청 중 사용자가 LG 인공지능 TV의 매직리모콘 마이크 버튼을 누르고 "서울에서 강릉까지 얼마나 걸려?" 또는 "지난 여름 강릉에서 찍은 가족여행 사진 보여줘"라고 말하면 온 가족이 함께 TV를 보면서 여행 계획을 세우거나 여행 사진을 감상할 수 있다.

또 LG AI 가전을 포함해 구글 어시스턴트와 연동된 스마트 기기도 제어할 수 있다. TV의 매직리모콘 마이크 버튼을 누르고 "전등 밝기 2로 내려줘", "블라인드 올려줘" 등을 말하면 구글 어시스턴트와 연동된 스마트 조명, 블라인드 등이 자동으로 명령을 수행한다.

TV와 AI 스피커를 연동하는 것도 가능하다. 예를 들어 방에서 외출 준비를 하면서 AI 스피커를 통해 TV 설정을 변경하거나 콘텐츠를 검색할 수 있다.

남호준 LG전자 HE연구소장 전무는 "독자 플랫폼뿐 아니라 구글 어시스턴트를 모두 적용한 LG AI TV는 다른 AI 기기와 달리 TV에 최적화된 인공지능 경험을 제공해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