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게임 ‘열혈강호 온라인’, 말레이시아·싱가포르 수출 계약 체결

박철현 기자
입력 2018.10.16 13:50
엠게임은 말레이시아 게임 업체 씨아이비와 PC 온라인게임 ‘열혈강호 온라인’의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씨아이비는 동남아시아 대표 게임 업체 아시아소프트의 자회사이며, 수출 계약은 2020년까지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서비스를 진행하게 된다.

열혈강호 온라인은 태국, 베트남에서 씨아이비의 모회사인 아시아소프트를 통해 지난 2006년부터 인기리에 서비스되고 있으며, 양사는 동남아시아 서비스 지역 확대를 위해 이번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 열혈강호 온라인은 내년 상반기 중 테스트 후 상용화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PC 온라인게임 ‘열혈강호 온라인’. / 엠게임 제공
알랜쿠 씨아이비 대표이사는 "말레이시아는 지난 2년 간 5개 이상의 클래식 PC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가 재런칭해 인기를 얻고 있다"며 "오랜 기간 글로벌 이용자에게 사랑 받으며 게임성과 인기가 검증된 대표적인 클래식 온라인게임 열혈강호 온라인에 대한 성공 기대감이 크다"고 밝혔다.

권이형 엠게임 대표이사는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권 인기 게임 열혈강호 온라인의 인지도에 씨아이비의 서비스 경험과 노하우가 더해져 말레이시아와 싱가포르에서도 성공적인 서비스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열혈강호 온라인은 원작 만화 ‘열혈강호’를 기반으로 한 코믹 무협 온라인게임으로, 지난 2004년 한국 서비스를 시작으로 2005년부터 중국, 대만, 태국, 일본, 미국, 베트남 등에 진출해 전세계 약 1억3000만명의 회원수를 보유하고 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