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2018] 도마에 오른 확률형 아이템…게임위 관리 감독 허술 지적

박철현 기자
입력 2018.10.18 17:38
확률형 게임 아이템이 국정감사 도마에 올랐다.

18일 조경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게임 내 아이템을 사들이는데 확률이 너무 낮아 정상적이지 않다"며 "게임물관리위에서 이를 강력하게 통제하고 관리감독해야 하는데 그동안 허술했다"고 지적했다.

확률형 아이템은 국내 대다수의 게임사업자가 주력으로 진행하는 사업모델이다. 현금으로 구입한 아이템 상자에선 게임사가 정한 확률로 무작위 아이템이 나온다.

18일 국정감사 현장. / IT조선 DB
조 의원은 "미성년자인 청소년, 아동들이 게임 아이템 구매를 계속 하다보니 휴대폰 요금폭탄을 맞는다"며 "한국콘텐츠진흥원 2017년 확률형 아이템 만족도 조사에서도 상당히 많은 불만족이 나와 정부가 좀 더 관리감독 해야한다"고 말했다.

또 "외국에서는 확률형 아이템을 도박으로 규정하려고 한다"며 "사행성 논란이 있는 확률형 아이템 부분에 대해 위원회에서 적극적으로 막아내고 좀 더 건전한 게임산업이 이뤄졌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재홍 게임위 위원장은 "우리나라 게임사 대부분이 정액제보다 확률형 아이템으로 판매수익을 내는 방식을 취하고 있어 지속적인 과금 유도 및 확률 범람이 이뤄지고 있다"며 "과도한 과금 유도성 확률형 아이템에 대해서는 이용자 보호의 필요성을 많이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확률형 아이템의 부정적 인식에 대해 게임위는 청소년 보호 방안과 연결해 연구를 진행 중이다. 이 위원장은 "확률형 아이템의 청소년 보호방안에 관한 연구를 위원회에서 진행중이며, 결과가 나오면 보고하겠다"고 답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