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사회적기업에 중고 PC·모니터 4366대 기증

노동균 기자
입력 2018.10.22 17:35
SK하이닉스는 22일 이천 사업장 내 기술지원센터에서 중고 PC, 노트북, 모니터 등을 사회적 기업 ‘행복ICT’에 전달하는 기증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박현 SK하이닉스 지속경영추진 담당 상무, 송창록 정보화 담당 전무, 김준범 행복ICT 대표, 홍두선 본부장. 이들은 22일 ICT 자산 기증식에 참석했다. / SK하이닉스 제공
SK하이닉스는 그동안 중고 IT 자산을 폐기하거나 재활용 업체에 판매한 것과 달리 사회적 기업에 기증함으로써 환경보호는 물론, 장애인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번 기증 자산은 PC, 노트북, 모니터 등 총 4366대 규모다.

행복ICT는 고용노동부가 인증하고,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 장애인표준사업장으로 지정한 사회적 기업이다. 2011년 SKC&C와 SK텔레콤이 설립한 이래 장애인 고용을 위해 ICT 개발 및 운영, 솔루션 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SK하이닉스가 이번에 기증한 기기는 행복ICT 재활용 공장에 입고돼 재상품화될 예정이다. 판매 수익금은 장애인 고용 창출 등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공익사업에 활용된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