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AI누구 컨퍼런스 2018 개최…“AI 생태계 선도”

이광영 기자
입력 2018.10.24 11:00
SK텔레콤이 AI 누구 서비스를 쉽게 개발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을 일반에 첫 공개하고 개인과 기업 등 써드 파티 개발자와 함께 누구 생태계 조성에 나선다.

SK텔레콤은 24일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AI 오픈 플랫폼 ‘누구 디벨로퍼스’의 기술 및 활용법 등을 공개하는 ‘누구 컨퍼런스 2018’을 개최했다.

SK텔레콤 사옥. / IT조선 DB
SK텔레콤은 6월부터 누구 오픈 플랫폼 베타 버전을 기반으로 편의점 CU·워커힐호텔 비스타 등과 서비스를 제작·운용했다.

24일 행사에는 누구 디벨로퍼스를 활용해 AI 누구 서비스를 자사에 접목해 활용하려는 200개 기업과 개발자가 참석했다. 누구 컨퍼런스는 장유성 서비스 플랫폼사업단장의 기조 연설을 시작으로, 박명순 AI사업 유닛장의 누구 사업 소개, 이현아 AI 기술 유닛장의 누구 기술 소개 순으로 이어졌다. 실제 ’누구 플레이’를 만들기 위한 플레이빌더 이용법 및 음성인식 등 기술이 소개됐다.

AI 스피커 누구는 출시 이후 2년 동안 총 36개의 서비스를 내놨다. 이번 오픈 플랫폼 공개로 써드 파티 개발자가 자유롭게 AI 서비스를 추가하며 서비스 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다.

장유성 SK텔레콤 서비스 플랫폼 사업단장은 "누구 디벨로퍼스 공개를 통해 개발 문턱을 낮추고 개방의 첫발을 내디뎠다"며 "앞으로도 SDK 공개 등으로 AI 대중화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