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향등 켰는데 눈부심이 없네" 현대모비스, 첨단 지능형 헤드램프 세계 최초 개발

박진우 기자
입력 2018.10.24 15:38
현대모비스는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ADAS)과 연계해 상시 상향등 상태에서 안전한 시야를 확보하는 첨단 지능형 헤드램프(AADB·Advanced Adaptive Driving Beam)를 세계 최초 개발했다고 24일 전했다.

현대모비스가 세계 최초로 ADAS와 연계한 지능형 헤드램프를 선보였다. / 현대모비스 적용
지능형 헤드램프(ADB·Adaptive Driving Beam)는 상시 상향등 상태에서 운전자 시야 확보를 돕고, 마주오는 차에만 비추지 않게 하는 기술로, 일부 프리미엄 브랜드가 적용해 오고 있다. 자율주행 시대에 있어 차량과 도로에 대한 정밀감지로 빛의 밝기를 조절하는 방향으로 진화하고 있는 것이다. 이는 밤에도 주행에 필요한 차선과 표지판, 도로 위의 각종 사물 등을 상향등으로 통해 실시간 파악해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능형 헤드램프의 경우 추월하는 차나 빠르게 곡선주로를 빠져나가는 차 등 상대방 차의 급격한 움직임에는 대응하지 못한다는 단점이 있다. 카메라로 전방 불빛을 알아내 차를 인식하는 현재 방식의 문제점 때문이다.

이에 현대모비스는 카메라가 수집하는 정보 종류를 늘리고, 레이더, 내비게이션, 조향각 센서 등을 활용해 문제를 해결했다는 설명이다. 다양한 센서에서 각종 정보를 수집해 더 빠르고, 정확하게 빛을 조절한다는 것이다.

첨단 지능형 헤드램프의 경우 카메라가 먼저 전방 불빛과 차선 정보를 수집하고, 레이더로 후측방에서 추월하는 차량 정보, 내비게이션으로 고속도로와 국도 등의 차로 정보, 조향각 센서로 커브길의 곡률 정보를 파악한다.

이 기술은 지난해 초 개발을 시작해 1년 6개월만에 완성됐으며, 추가 하드웨어 적용 없이 소프트웨어만으로 구현했다는 점이 장점이다. 이 과정에서 국내 6건, 해외 12건의 특허를 출원했다.

현대모비스는 카메라, 후측방 사각지대 감지장치(BCW), 헤드램프, 내비게이션 등 이 기술과 관련된 모든 기술을 확보하고, 양산 중이다.

미르코 고에츠 현대모비스 램프설계 담당 이사는 "다양한 기술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기존 지능형 헤드램프의 성능을 개선해야 하는 만큼, 글로벌 램프업체들이 단기간에 기술 격차를 좁히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램프 수주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램프는 2010년부터 지금까지 총 34억달러 이상을 벌어들인 현대모비스의 주력 수출품으로, 전세계 무대에서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