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2018] 하현회 LGU+ 부회장 “화웨이 장비 보안검증 받겠다”

이광영 기자
입력 2018.10.26 16:52 수정 2018.10.26 16:53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26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과방위) 종합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참석해 화웨이 5G 장비 도입을 공식화했다. 또 보안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 보안 검증을 받겠다고 말했다.

박선숙 의원(바른미래당)은 과방위 국정감사에서 하 부회장에게 "LG유플러스는 현재 4G LTE에 화웨이 장비를 쓰고 있는데 계속 화웨이 장비를 도입할 수 밖에 없는 게 맞느냐"고 물었다.

하 부회장은 이에 대해 "그렇다"고 답하며 화웨이 장비 도입 계획을 밝혔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 LG그룹 제공
하 부회장은 또 화웨이의 공정관리를 LG유플러스가 책임지기 어렵지 않냐는 박 의원의 질의에 "외부 전문가를 통해 서플라이 체인, 소스 코드까지 검사할 수 있는 체계를 만들고, 국제검증기관을 통해 공급망 전체를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