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2018] 이해진 "네이버 랭킹뉴스 폐지 검토한다"

차현아 기자
입력 2018.10.26 16:58 수정 2018.10.26 18:10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가 "랭킹뉴스 폐지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해진 네이버 GIO는 26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랭킹뉴스 폐지 여부를 묻는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검토해보겠다"고 밝혔다.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가 26일 국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답변하고 있다. / 국회의사중계 갈무리
박 의원은 질의를 통해 "댓글을 조작하는 이유는 기사를 (랭킹) 앞순위에 올려 많은 사람이 보게 하기 위한 것"이라며 "(네이버가 특정한) 뉴스를 앞순위로 안 올릴 수 있게 하면 된다. (랭킹뉴스 폐지는) 범죄 동기를 차단하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 GIO는 "(뉴스가) 사용자에게 미치는 영향이 있기 때문에 상의해보겠다"고 답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