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글로벌 EVI 포럼 개최…“프리미엄 제품 더 개발”

이광영 기자
입력 2018.11.06 16:42
포스코는 6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2018 포스코 글로벌 EVI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포스코 글로벌 EVI포럼은 고객과 사업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잠재고객과 교류·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고객맞춤형 마케팅 페스티벌로 2010년부터 격년으로 열린다.

6일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린 ‘2018 글로벌EVI포럼’ 에서 최정우 회장이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50년(Next 50 years with POSCO)’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 포스코 제공
EVI포럼은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50년(Next 50 years with POSCO)’를 주제로 한 최정우 포스코 회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에드윈 바송 국제철강협회 사무총장과 존 캐트럴 오토 스틸 파트너십 수석임원, Futurist.com 창립자인 글렌 힘스트라가 제너럴 세션 연사로 참석해 각각 ‘철 - 미래를 위한 최고의 소재’, ‘첨단 고강도강 - 미래를 만드는 변화’, ‘도시 및 기술의 미래 트렌드’를 주제로 발표했다.

최정우 회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세상 모두가 불가능하다고 말한 도전이었지만 꿈을 향한 지치지 않는 열정으로 50년이 지난 오늘날, 포스코는 글로벌 철강사로 성장했다"며 "프리미엄 철강재와 에너지소재를 더 많이 개발해 고객사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오후에는 열연, 강건재, 에너지조선, 자동차, 전기차소재, 냉연·가전, 선재, 스테인리스 등 8개 테마별 세션을 갖고 의견을 나눴다.

포스코는 이번 포럼에서 세션별 발표뿐 아니라, 8개 테마별 세션의 주제와 연계시킨 ‘월드프리미엄 제품 전시’를 마련해 포스코 고유의 철강 기술력과 차별화된 솔루션을 만나볼 수 있는 총 124개 전시품을 선보였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