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OECD 산하 교통포럼 회원사로 선정

차현아 기자
입력 2018.11.09 11:19
카카오모빌리티가 국내 민간 기업 최초로 OECD 산하 국제교통포럼(ITF, International Transport Forum) 기업협력이사회(CPB, Corporate Partnership Board) 회원사로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기업협력이사회는 OECD 국제교통포럼이 민간 기업과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설립한 공식 협의체로 국제교통포럼의 초청을 통해서만 가입할 수 있다.

현재 도요타, 포드, 지멘스, 우버, 구글 웨이모 등 교통∙운송 관련 약 30여개의 글로벌 기업들만 자격을 얻어 회원사로 활동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공기업인 인천국제공항공사만 가입되어 있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세계적 권위의 국제교통포럼 기업협력이사회의 회원사로 선정되어, 한국 모빌리티 산업을 대표하는 기업이라는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국내와 글로벌 시장의 모빌리티 혁명에 기여할 수 있도록 기업 차원의 다양한 협력 활동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대표가 OECD 산하 국제교통포럼에서 운영하는 기업협력이사회 총회에 참석해 가입서에 서명했다. / 카카오모빌리티 제공
국제교통포럼은 OECD의 교통 정책을 담당하는 장관급 회의체로 자율주행 기술, 수송 분야 온실가스 감축, 교통 네트워크 연결 등 세계 각국의 교통 정책에 관한 연구와 정책 논의를 수행하고 있다. 현재 59개국이 가입되어 있으며, 우리나라는 2007년 정회원 자격을 획득한 후 올해부터는 의장국을 수임하고 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