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노선버스에 전기버스 투입…연말까지 3개 노선으로 확대

박진우 기자
입력 2018.11.15 09:17
서울시 노선버스에 처음으로 전기 동력계를 얹은 버스가 투입된다. 시는 올 연말까지 3개 노선에 전기버스 29대를 도입할 예정이다.

서울시 노선 전기버스. / 서울시 제공
15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내를 달리는 전기버스는 2010년부터 2016년까지 남산에서 운행한 순환버스가 처음이며, 노선버스로 활용되기는 이번이 첫 운행이다.

국민대학교 앞을 출발, 평창동 경복궁역을 지나, 시청, 서울역, 용산, 공덕역을 오가는 1711번 버스에 전기버스 1대가 배치되는 것이다. 오는 20일까지 이 노선을 달리는 전기버스는 9대까지 순차 확대된다.

또 26일부터는 강동구 강일동에서 잠실역, 수서역을 오고가는 3413번 노선버스가 전기버스로 전환된다. 9~11년 운행한 기존 버스를 교체하는 과정에서 친환경 전기버스로 대체하는 것이 미세먼지 저감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게 서울시 판단이다.

전기 시내버스는 기존의 서울버스의 구분방식을 따른다. 간선과 지선버스의 색과 디자인을 유지하는 것이다. 다만 위쪽에 하얀 띠를 둘러 전기버스임을 표시한다.

서울시는 2025년까지 친환경 전기버스를 3000대 규모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시범운행 성격을 띈 이번 노선버스 투입을 통해 제작사별 성능과 배터리 완성도, 안전성, 편의성 등을 파악해 ‘서울형 전기 시내버스 표준모델’을 제작한다. 이는 향후 전기버스 도입과 관련한 정책 방향을 결정할 자료로 사용된다.

한편, 서울시가 이번에 도입한 전기버스는 현대차, 에디슨모터스와 중국의 하이거가 제작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