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통풍신약 ‘URC102’ 임상 2b상 승인

유진상 기자
입력 2018.11.16 11:45
JW중외제약이 글로벌 통풍 신약으로 개발하는 URC102가 임상 2b상(2상 후기)에 돌입한다.

JW중외제약은 요산 배출을 촉진시키는 작용기전을 가진 통풍치료제 ‘URC102’ 임상 2b상 시험계획(IND)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받았다고 16일 밝혔다.

URC102는 요산이 체내에 배출되지 않고 몸속에 축적되는 ‘배출저하형’ 통풍에 유효한 신약후보물질이다. 임상 2a상에서 총 140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높은 안전성과 혈중 요산수치 감소효과를 입증했다.

JW중외제약은 이번 IND 승인에 따라 중앙대병원, 세브란스병원, 한양대병원 등 국내 10개 대형병원에서 총 167명의 통풍 환자를 대상으로 유효성과 안전성을 평가하고 적정 용량을 탐색할 방침이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전체 통풍 환자 중 배출저하형 통풍 환자가 90%를 차지하고 있지만 요산배출을 촉진하는 기존 약물은 안전성에 우려가 있어 활발하게 처방되지 않는다"며 "효과적인 치료제의 의료 미충족 수요가 높은 질환인 만큼 후기임상과 동시에 글로벌 진출 기회를 다각적으로 모색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통풍’ 진료 인원은 2012년 26만5065명에서 2016년 37만2710명으로 5년 새 40.6% 증가했다. 2018년 세계 통풍치료제 시장 규모는 3조원으로 추산되며 꾸준히 증가할 전망이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