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 군산공장서 사염화규소 누출…인명피해 없어

노동균 기자
입력 2018.11.21 17:01
전북 군산시 산북동 OCI 군산공장에서 유독물질인 사염화규소가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21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25분쯤 공장에서 사염화규소 10ℓ가 누출됐다.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이상을 감지한 공장 측이 배관 밸브를 잠가 많은 양의 사염화규소가 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OCI 군산공장. / OCI 제공
사고 원인 조사에 나선 경찰은 낡은 배관에서 사염화규소가 새어 나온 것을 확인해 관계 당국과 함께 밀봉 조치했다.

사염화규소는 환경부가 사고대비물질(화학사고 발생 우려가 크거나 발생시 피해가 클 것으로 우려되는 물질)로 지정한 액체다. 피부에 닿으면 수포를 일으킬 수 있고 흡입 시 메스꺼움과 두통 등을 유발할 수 있다.

2015년 이후 OCI 군산공장에서 발생한 가스 누출사고는 모두 6건이다. 14일에는 배관교체 작업 중 질소가 유출돼 근로자 8명이 병원에 실려갔다. 2015년 6월에는 사염화규소 62㎏이 누출돼 16명이 부상당했고, 인근 농경지 일부 농작물도 갈색으로 변하는 등 피해를 봤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