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친족에 SK 지분 329만주 증여

이광영 기자
입력 2018.11.23 18:08
SK그룹은 23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최근 그룹 성장의 근간이 된 형제 등 친족에게 SK 지분 329만주(4.68%)를 증여했다. 이와 별도로 최 회장은 최종현 선대회장 타계 후 그룹 회장에 취임한 지 20주년을 맞아 최종현 학술원에 SK 지분 20만주를 출연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 조선일보 DB
최 회장은 동생인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166만주)를 비롯해 사촌형인 故 최윤원 SK케미칼 회장 가족(49만6808주), 사촌형인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과 그 가족(83만주) 등 친족에게 SK 주식을 전했다.

최 회장은 20년 동안 형제 경영진이 하나가 돼 IMF와 글로벌 금융위기 등 위기를 극복했다고 보고, 이에 대한 보답 차원에서 지분 증여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도 최태원 회장의 이 같은 증여 취지에 공감해 SK 주식 13만3332주(0.19%)를 친족에게 증여했다.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은 "최태원 회장이 먼저 친족들에게 지분을 증여하겠다는 뜻을 제안했다"며 "SK그룹을 더욱 튼튼하고 안정적인 그룹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SK그룹 한 관계자는 "최태원 회장 중심의 현 그룹 지배구조에 변화가 없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