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시험발사체 성공…2021년 韓 기술 우주발사체 갖는다(종합)

류은주 기자
입력 2018.11.28 18:25 수정 2018.11.28 18:55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누리호 시험발사체 테스트에 성공했다. 2021년 우리 기술로 만든 우주발사체가 탄생할 것이라는 기대에 힘이 실린다.

시험발사체가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 기립돼 장착되고 있는 모습.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28일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하 항우연)에 따르면 오후 4시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된 시험발사체는 점화 후 총 151초 간 연소해 엔진 연소 목표치인 140초 이상을 달성했다. 엔진이 종료된 시점에는 75㎞ 고도까지 상승했다.

엔진 연소 종료 후 관성 비행을 통해 발사 후 319초쯤 최대 고도인 209㎞에 도달했고, 이후 포물선형 비행궤적을 따라 나로우주센터에서 429㎞ 떨어진 제주도 남동쪽 공해상에 안전하게 낙하했다.

엔진 시험발사체는 한국형 발사체인 누리호에 쓰이는 75t급 액체엔진의 성능을 검증하기 위한 것으로, 총 3단으로 구성된 누리호의 2단부에 해당한다. 시험발사체의 길이는 25.8m, 최대지름은 2.6m, 무게는 52.1톤이다.

이번 시험 발사는 75톤급 주 엔진의 비행성능이 최초로 검증됐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항우연 한 관계자는 "시험발사체를 통해 누리호 개발을 위한 기술적 준비가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발사체의 핵심기술이자 개발 난이도가 가장 높았던 75톤급 엔진은 발사를 통해 검증됐다"고 밝혔다.

시험 발사가 성공적으로 이뤄짐에 따라 75톤 엔진 4기를 묶은 300톤급 추력의 누리호 개발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이번 발사 상단에는 위성이 실리지 않았지만, 누리호에는 1.5톤급 실용위성이 탑재될 예정이다.

항우연은 오늘 검증된 75톤급 엔진 4기를 클러스터링하여 300톤급 1단 엔진을 만들고, 75톤급 2단, 7톤급 3단을 개발한다. 총 조립하는 과정을 안정적으로 거치면 2021년 우리 기술로 만든 우주발사체를 갖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