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리안위성 2A호, 12월 5일 오전 5시 40분 발사 예정

노동균 기자
입력 2018.12.02 12:12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기상청은 ‘정지궤도복합위성 2A호(천리안위성 2A호)’를 12월 5일 오전 5시 40분(현지시각 12월 4일 오후 5시 40분) 남아메리카 프랑스령 기아나의 기아나우주센터에서 발사할 예정이라고 2일 밝혔다.

발사체 어댑터에 탑재된 천리안위성 2A호.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천리안위성 2A호는 기아나 우주센터에서 50여일간 기능점검, 연료주입, 발사체 조립 등 사전 작업을 모두 완료하고, 현재는 아리안스페이스의 ‘아리안-5’ 발사체에 탑재돼 발사 대기 중이다.

천리안위성 2A호는 발사 34분쯤 후 발사체에서 분리되고, 이어 6분 후 호주 동가라 지상국과 최초로 교신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천리안위성 2A호가 정상적으로 목표 전이궤도에 안착했는지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천리안위성 2A호는 발사체에서 분리돼 고도 250㎞에서 3만6000㎞에 이르는 최초의 타원궤도에 진입한 이후, 2주간 5회의 위성엔진 분사 과정을 거쳐 원형 정지궤도로 안착하는 궤도 전이 과정을 거치게 된다. 이후 6개월간 초기운영 과정을 거쳐 내년 7월부터 보다 고도화된 기상 서비스를 제공할 전망이다.

천리안위성 2A호는 천리안위성 1호에 비해 해상도가 4배 향상된 고화질 컬러 영상을 10분마다(위험기상 시 2분마다) 지상에 있는 국가기상위성센터 등에 전달한다.

고화질 컬러영상에서는 구름과 산불연기, 황사, 화산재 등의 구분이 가능해 기상분석 정확도가 향상되고, 기존에는 예보가 쉽지 않았던 국지성 집중호우의 발달도 관측할 수 있어 최소 2시간 전에는 탐지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또 태풍의 중심위치 추적이 가능해짐에 따라 태풍 이동경로 추적 정확도도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국내에서 개발한 우주기상탑재체는 인공위성의 정상적인 작동을 방해하는 태양 흑점 폭발, 지자기 폭풍 등 우주기상 관측 정보를 제공해 우주기상 감시 및 관련 연구에 기여할 예정이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