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승 삼성전자 사장 "파운드리 기술, 4차 사업혁명 핵심 역할 수행"

노동균 기자
입력 2018.12.04 09:52
정은승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부장 사장이 3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국제반도체소자학회(IEDM)’에서 ‘4차 산업혁명과 파운드리'를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섰다.

정은승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부장 사장. / 삼성전자 제공
정 사장은 기조연설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급증하는 데이터를 처리하기 위해서는 반도체 집적도를 높여 성능과 전력 효율을 지속적으로 향상시켜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극자외선(EUV) 노광 기술, STT-M램 등 첨단 파운드리 기술의 진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자율주행 자동차, 스마트 홈 등 새로운 아이디어를 실제로 구현하기 위해서는 높은 수준의 반도체 기술이 필요하다"며 "향후 파운드리 사업은 반도체를 위탁 제조하는 기존 역할을 강화할 뿐 아니라 고객 요청에 따라 디자인 서비스부터 패키지·테스트까지 협력을 확대하게 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정 사장은 업계의 기술 트렌드와 암화 게이트 올 어라운드(GAA) 트랜지스터 구조를 적용한 3나노 공정 등 삼성전자의 최근 연구 성과도 함께 공개해 큰 관심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현재 3나노 공정의 성능 검증을 마치고, 기술 완성도를 높여가고 있다.

정 사장은 "최근 반도체 업계의 다양한 기술 성과는 장비와 재료 분야의 협력 없이는 불가능했다"라며 "앞으로도 업계, 연구소, 학계의 경계 없는 협력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