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펀드, 태양광 발전소 건설자금 대출 투자상품 출시

유진상 기자
입력 2018.12.05 14:26
2019년까지 총 300억원 규모 태양광 발전소 건설자금 대출 진행

P2P대출 플랫폼 비욘드펀드를 운영하는 비욘드플랫폼서비스는 전국 20곳에 총 300억원 규모 태양광 발전소 건설자금을 조달했다고 5일 밝혔다. 또 비욘드펀드는 첫 번째 상품으로 태양광발전소 건설자금 대출 투자상품을 5일 오후 1시에 출시한다.

./ 비욘드 펀드 제공
비욘드펀드는 11월 15일에 태양광 전문 그룹과 태양광 건설자금 대출 투자상품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진행했다. 태양광 발전소를 운영하는 태양광 전문 그룹은 2017년 기준 총자산 5318억원, 매출 4800억원 규모로, 코스닥 상장사 2곳과 코넥스 상장사 1곳, 해외 지사 5곳을 운영 중이다. 구체적인 회사의 이름을 밝히지는 않았다.

이 업무협약으로 양사는 2019년까지 태양광 전문 그룹 내 코스닥 상장사의 매입 확약을 기초로 한 300억원 규모 태양광 건설자금 대출 투자상품을 출시하기로 했다.

비욘드펀드는 첫 상품으로 총 15억원을 모집하는 태양광 발전소 건설자금 대출 투자상품(연수익률 10%, 투자 기간 6개월)을 출시한다. 상품 이자는 매월 지급된다. 원금은 만기 일시 상환 조건이다. 모집된 투자금은 충남 보령시에 건축 예정인 태양광 발전소 건설에 사용된다. 이번 태양광 상품에는 코스닥 상장사 발전소 매입 확약, 토지 1순위 근저당 설정, 발전사업허가· 개발행위허가 완료, EPC(설계·조달·시공 일괄제공) 사의 연대보증 및 책임준공 등 다수의 안전장치를 마련했다.

서준섭 비욘드펀드 대표는 "태양광 발전사업은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20% 달성한다는 정부 주도의 ‘신재생에너지 3020정책’에 따라 지속적인 현금흐름이 발생하는 안전한 투자상품"이라며, "코스닥 상장사의 매입 확약을 통해 차별화된 태양광 상품을 제공하고 대체 투자 포트폴리오의 폭을 넓혀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비욘드펀드는 2017년 12월 연수익률 8%, 투자 기간 12개월의 ‘인천항 햇빛· 나음 시민햇빛펀드 투자상품’을 통해 총 45억원을 성공적으로 모집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