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우 두나무 대표 "암호화폐 거래소 설립 기준 마련돼야"

정미하 기자
입력 2018.12.10 10:49 수정 2018.12.10 11:20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의 이석우 대표가 거래소 설립 요건이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10일 오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투명하고 안전하고 효율적인 암호화폐 거래소 디자인을 위한 정책토론회’에 기조 발표자로 나서 암호화폐 거래소에 사기, 해킹 등 부정적 단어와 연관돼는 것을 지적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 / 페이스북 갈무리
이 대표는 "거래소에 대한 설립 및 운영에 대한 기준이 없다 보니 충분한 시스템을 갖추지 못한 거래소들이 우후죽순으로 생겨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며 "해외처럼 거래소 설립과 운영에 대한 기준과 자격만 제시하더라도 이런 문제들이 해결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거래소 등록 요건 및 의무사항, 이용자 보호 시스템 구축, 자금세탁 방지 및 내부통제, 이용자 자산 보호, 보안시스템 구축, 상장 절차 및 위원회 구축, 거래소 윺ㄴ리 의무 등을 거래소 기준으로 제시했다.

이 대표는 암호화폐 거래소가 블록체인 생태계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암호화폐 거래소가 암호화폐를 통한 자금세탁 방지, 과세 자료 확보 및 제공, 글로벌 프로젝트 현황과 기술 동향 등 최신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통로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대표는 "해외의 경우 암호화폐 거래소에 직접 자금세탁방지 의무 규정을 적용해 이에 필요한 책임과 권한을 부여하지만, 우리나라는 은행을 통해서 이용자들의 원화 거래기록만 보기 때문에 자금세탁방지에 한계가 있다"며 "거래소들도 법적 근거가 없어 고객확인의무와 자금세탁방지 시스템을 운영하는데 어려움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1990년대 초반 인터넷이 등장하면서 여러 사회적 문제와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있었지만, 초기 성장통의 결과 IT강국 대한민국이 탄생했다"며 "암호화폐 산업도 초기 성장에 따른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지만, 이에 대한 정부의 지나친 제재로 산업의 성장까지 저해될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거래소 규제 기준을 시급히 마련해, 암호화폐 생태계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고 국가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