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소콘 2018] 허진수 럭스로보 리더 "개발 이슈·코드 리뷰 공유가 완성도 높인다"

차주경 기자
입력 2018.12.15 17:50 수정 2018.12.15 17:53
서비스 개발 시에는 수많은 돌발상황과 기술 이슈가 생긴다. 서비스 개발이 진척되면 기술부채가 생기고, 이 기술부채가 서비스 성패에 큰 영향을 미친다.

15일 서울 상암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마소콘 2018’에서 허진수 럭스로보 기술연구소 SW개발팀 리더는 서비스 개발의 필수 요소인 ‘코드 리뷰’ 효율화 방안과 이를 통한 ‘기술부채 탈출 노하우’를 공유했다.

허진수 럭스로보 기술연구소 SW개발팀 리더. / 차주경 기자
허 리더는 럭스로보에 합류한 후 곧바로 ‘개발 이슈 공유 체제’를 만들었다. 개발자가 서로 이슈를 공유하지 않고 코드 리뷰도 하지 않으면 제대로 된 서비스를 개발할 수 없다는 판단 하에서다.

이미 개발 이슈를 공유하고 코드를 함께 리뷰하기 위한 도구는 많다. 허 리더는 이들 도구를 무작정 도입하지 말고, 개발 이슈와 회사 성격에 맞는지 검토 후 적용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코드 리뷰 시 개발자간 구호나 규칙을 정해두면 재미와 개발 효율 모두 얻을 수 있다고도 귀뜸했다.

그는 지라(Jira) 소프트웨어, 통합 서비스 젠킨스(Jenkins) 등 데브옵스 툴(DevOps, Development & Operations) 활용 사례와 효과를 발표했다.

허 리더는 "코드 리뷰는 한줄한줄 실수를 잡아내는 것이 아니다. 사소한 코멘트나 자질구레한 요소에 집중하지 말고, 짜여진 코드가 더 큰 체계에 잘 들어맞는지 확인하는 것이 진정한 코드 리뷰다"고 강조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