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CJ 회장 “그룹 미래, 내년 글로벌 성과에 달렸다”

이광영 기자
입력 2018.12.16 14:14 수정 2018.12.16 17:22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CJ의 궁극적 지향점은 글로벌 넘버원 생활문화기업이다"라며 "향후 1~2년 글로벌 성과에 그룹 미래가 달려있다는 절박함으로 임해달라"고 경영진에 주문했다.

CJ는 이재현 회장이 13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그룹 글로벌 경영전략회의를 열고, 그룹 글로벌 사업 현황과 중장기 전략을 점검했다고 16일 밝혔다. 회의에는 박근희 부회장, 김홍기 CJ주식회사 대표, 신현재 CJ제일제당 대표, 박근태 CJ대한통운 대표, 허민회 CJ ENM 대표 등 그룹 주요 경영진 50명이 참석했다.

이 회장이 해외 사업장에서 그룹 주요 경영진과 계열사 대표가 참석한 글로벌 경영전략회의를 주재한 것은 2012년 베트남과 중국에 이어 6년 만이다.

이재현 CJ그룹 회장(가운데)이 13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그룹 글로벌 경영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CJ그룹 제공
CJ는 최근 물류기업DSC로지스틱스 인수에 이어 그룹 M&A 사상 최대 규모로 냉동식품회사 슈완스를 인수하는 등 미주 사업을 확대하고 있는 만큼 글로벌 메인스트림으로서 미주 지역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주요 경영진을 미국에 집결시켰다.

이 회장은 "식품, 문화, 바이오, 물류 등 그룹의 사업 포트폴리오는 글로벌 영토 확장의 무한한 기회가 있다"며 "주사위는 던져졌고, 얼마나 글로벌 영토확장을 하냐에 따라 CJ의 미래가 좌우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2005년 LA에서 글로벌 도약을 선언한 이후 13년 동안 글로벌 사업은 큰 성과없이 더디게 성장했다"며 "바이오, 식품 HMR, ENM 드라마 등 일부 사업적 성과가 있으나 아직 명실상부한 글로벌 기업으로 보기엔 미흡한 수준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2019년은 더이상 물러설 수 없는 중요한 시기로, 절박함을 갖고 특단의 사업구조 혁신 및 실행 전략을 추진하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각 사업에서 글로벌 넘버원을 달성하기 위해 초격차 역량의 확보가 기본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지속적인 변화와 혁신을 통한 경쟁력 강화 없이는 생존할 수 없고, 미래 트렌드 변화를 선도하고 글로벌 수준에 맞는 역량을 갖추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특히 국내외 성과가 미진한 사업은 필사의 각오로 분발해 빠른 시일내 글로벌 초격차 역량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J는 2019년 글로벌 영토 확장과 함께 경제불황에 대비하는 투 트랙 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다. 국내 초격차 역량 강화를 기반으로 글로벌 사업 확대를 추진하는 동시에 불황과 장기저성장에 대비해 상시적 구조 혁신으로 체질 강화 및 수익성 제고에 집중하겠다는 것이다.

이 회장은 "세계를 재패할 자신감을 가진 ‘하고잡이형’ 글로벌 인재를 확보해 기회를 제공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청년의 창의적 도전과 성장이 가능한 일자리 창출은 그룹이 포기하지 말아야 할 중요한 사명이자 그룹 성장의 이유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CJ 그룹은 중국, 베트남에 이어 미주를 글로벌 사업의 핵심 전략지역으로 삼고 미국, 브라질, 멕시코 등 미주 3개국에 진출해 식품·바이오·물류·문화 사업 분야에서 글로벌 도약을 위한 기반을 다져왔다. 이를 발판으로 바이오, 식품, 물류를 중심으로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최근 대형 M&A를 추진하는 등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