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서 블록체인 기반 컨테이너 반출입증 통합발급 서비스 운영

유진상 기자
입력 2018.12.18 16:50
앞으로 부두 간 컨테이너 이동에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돼 데이터 오류나 누락없이 물류
운송이 이뤄질 전망이다.

부산항 모습. / 조선일보DB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해양수산부는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 기술을 항만물류에 활용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반 컨테이너 부두 간 반출입증 통합 발급 서비스’를 구축했다고 18일 밝혔다.

블록체인 기반 컨테이너 부두 간 반출입증 통합발급 서비스는 타 부두 환적 시 필요한 정보(컨테이너 목록, 컨테이너를 이동할 배차계획, 컨테이너 위치정보 등)를 블록체인에 저장․공유한다. 이를 통해 기존 컨테이너 환적 업무 불편함을 개선하고 효율성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시스템은 타 부두 환적의 경우 선사가 대상 컨테이너 목록을 작성해 운송사에 제공하면, 운송사는 배차계획을 세워 터미널 운영사와 운송 기사에게 통보한다. 이 과정에서 무선, 이메일, 팩스 등 통신수단을 이용해 정보를 전달한다. 하지만 데이터 누락, 통신 오류로 인한 수정작업이 잦아 업무수행이 비효율적이었다. 또 터미널 내 컨테이너 상․하차 위치를 알려주는 컨테이너 반출입증을 종이문서로 운전기사에게 발급하는 과정에서, 터미널 게이트에 정차된 운송 차량으로 인해 대기시간이 길어지는 사례가 발생했다.

이번 서비스 도입은 선사, 운송사, 터미널 간 단절된 운송정보를 블록체인으로 투명하게 공유해 물류주체 간 정보 불일치로 발생하는 불필요한 작업시간이 단축된다. 또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전자 반출입증을 발급하고 운송기사가 실시간으로 배차 사실을 인지한다. 또 반출입 컨테이너 위치를 파악할 수 있어 운송 업무 편의성이 높아진다.

양 기관은 2018년 12월부터 1년 동안 부산 신항에서 항만 물류업체(부산신항국제터미널, 현대신항만, 부산신항만주식회사, 현대상선, 롯데글로벌로지스)를 대상으로 시범서비스를 운영한다. 향후 해수부는 시범사업 성과를 분석해 참여기관을 확대하고 다른 항만에도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부산항은 환적 규모가 전 세계 2위(1위 싱가포르)에 해당하고, 환적 화물을 다른 부두로 옮겨 출항하는 타 부두 환적(ITT, Internal Terminal Transportation)은 전체 환적 물동량의 16%에 달해 항만물류주체(선사, 운송사, 터미널 운영사) 간의 원활한 정보공유가 중요하다.

과기정통부 한 관계자는 "블록체인 기술이 항만물류처럼 다양한 당사자가 참여하고 데이터 공유가 중요한 분야에서 활용돼 업무 프로세스 개선과 서비스 혁신을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내년에도 블록체인 기술이 국민생활과 밀접한 영역에서 활용돼 혁신사례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사업은 지난 6월 발표한 블록체인 기술 발전전략 핵심 추진과제인 ‘6대 공공시범사업’ 중 하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해양수산부는 협업해 올 초부터 사업을 진행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