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그룹사, ‘일자리창출’ 정부포상…고용확대 공로 인정

이광영 기자
입력 2018.12.19 15:42
KT그룹은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18일 열린 ‘2018년 일자리 창출 유공 정부포상’에서 박종진 KT엠모바일 대표이사가 산업포장을, KT서비스북부가 단체부문 대통령표창을 각각 수상했다고 19일 밝혔다.

산업포장을 수상한 박종진 대표는 ‘직원과 회사의 동반성장’이라는 경영 방침 아래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일과 생활의 균형 실천, 청년 일자리 창출, 노사상생 등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성규 KT서비스북부 대표이사(왼쪽 세 번째), 박종진 KT엠모바일 박종진 대표이사(오른쪽 세 번째)가 임직원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KT 제공
단체(민간기업) 부문 대통령표창을 수상한 KT서비스북부는 2018년 고용인원이 2016년 대비 19% 증가할 정도로 일자리 창출에 적극 나섰다.

2016년 9월 정규직 전환 제도를 마련한 이래 꾸준한 시행으로 2015년 6월 55%였던 정규직 비중을 2018년 91% 수준으로 끌어올렸다. 또 파견근로자를 직접 고용하는 등 직원들의 고용 안정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고용노동부가 주최하는 일자리 창출 유공 정부포상은 일자리 창출 지원과 일자리 질 개선에 기여한 각계각층의 유공자에게 포상하는 제도다. 고용 촉진에 모범을 보인 개인과 단체에 수상한다.

KT그룹은 9월 향후 5년간 대졸직 6000명을 포함해 총 3만6000명의 정규직을 그룹 차원에서 직접 채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