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마켓 "2명 중 1명, 욜로 위해 과감히 지갑 연다"

차현아 기자
입력 2018.12.20 15:05
자신의 만족을 위해 경제적 부담이 있어도 과감히 지갑을 여는 욜로(YOLO·You only live once) 소비가 올해 쇼핑 트렌드로 꼽혔다.

G마켓이 지난 12~18일 총 6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욜로(YOLO)’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이 욜로에 대한 긍정적 반응을 나타냈다.

‘자기 만족을 위해 충동적인 욜로소비를 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에는 응답자 중 52%가 ‘찬성한다’고 답했으며, ‘평소에도 경제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충동적인 욜로소비를 하는가’라는 질문에 25%가 ‘그렇다’를 선택했다.

./ G마켓 제공
‘욜로 소비를 위해 버틸 수 있는 집콕(외출없이 집에서 시간을 보내며 지출을 최소화) 생활 기간’을 묻는 질문에는 51%가 ‘일주일 동안 가능’이라고 답했다. ‘한 달 동안 집콕 생활이 가능하다’는 26%, ‘1년 동안 집콕 생활이 가능하다’는 응답의 경우 10%를 기록했다. 일주일 이하를 꼽은 참여자는 4%에 그쳤다.

욜로족은 주로 ▲외모관리를 위한 패션·뷰티 분야(20%)를 위해 돈을 썼다. 이어 ▲맛있는 음식(18%), ▲취미(17%) ▲여행'(16%) ▲IT기기'(13%), ▲명품 브랜드'(9%) ▲자녀 및 육아 투자(7%) 등이었다.

세대별로는 ▲10대 '취미생활'(38%) ▲20대 '맛있는 음식'(22%) ▲30대 '여행'(21%) ▲40~50대 이상은 '패션·뷰티 외모관리'(23%)를 1순위로 꼽았다.

임정환 G마켓 마케팅실장은 "올해 '욜로' 키워드가 소비 심리에 작용하면서 실속을 따지는 가성비를 떠나 스스로 만족할만한 구매를 하려는 심리가 구매 잣대가 됐다"면서 "새해에도 욜로 소비 트렌드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