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 결말 마음대로"…네이버 ‘인터랙티브 동화' 출시

차현아 기자
입력 2018.12.27 14:39
네이버가 아이들을 위한 인터랙티브 동화 서비스 ‘동화 만들기'를 출시했다. 이용자의 선택에 따라 이야기의 전개와 결말이 달라지는 인터랙티브 동화 콘텐츠다.

27일 네이버가 선보인 ‘동화 만들기’는 이용자의 선택에 따라 이야기의 전개와 결말이 달라지는 콘텐츠다. 네이버는 아동 전문 출판사 ‘아울북’과 함께 ‘피노키오’, ‘아기돼지 삼형제’, ‘백설공주’ 등 아이들에게 친숙한 명작동화 20편을 인터랙티브 오디오북으로 재구성했다.

네이버 사옥./ 네이버 제공
동화 만들기는 클로바가 탑재된 스마트 스피커와 클로바 앱에서 이용할 수 있다. "동화 만들기 시작해줘" 또는 "백설공주 동화 만들기하자" 등과 같은 음성명령으로 동화를 틀어준다.

아이가 이야기의 중요한 순간마다 주인공의 행동을 선택할 수 있으며, 이 선택에 따라 동화별로 최대 5가지 이상의 다양한 결말이 나온다.


인터랙티브 동화 스토리맵 예시. / 네이버 제공
디지털 육아 전문가인 정현선 경인교육대학교 교수는 "디지털 콘텐츠를 아이들이 수동적으로 소비한다는 우려가 있다"며 "네이버의 인터랙티브 동화는 스스로 이야기를 만들어가기 때문에 아이들의 창의력 발달에 긍정적이다"고 평가했다.

이인희 네이버 키즈·오디오서포트 리더는 "아이를 위한 인터랙티브 포맷에서 시작한 동화만들기는 ‘추리 소설’ 등 성인 대상 콘텐츠로도 확장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창작자들도 참여할 수 있는 인터랙티브 콘텐츠 제작 플랫폼도 오픈할 것"이라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