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신년사] 차석용 LG생건 부회장 "소비자 신뢰 강화, 사업구조 및 업무 방식 고도화"

김형원 기자
입력 2019.01.02 14:54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2018년을 되돌아 보면 ‘후’ 화장품이 출시 15년이라는 비교적 단기간에 순매출 2조원을 달성해 세계에서 손꼽히는 명품 브랜드로 자리 잡았다"며 "항상 꿈꿔온 회사의 미래 모습인 작지만 보석 같은 회사를 올해부터는 만들어 나가자"고 강조했다.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 LG생활건강 제공
차석용 부회장은 ▲소비자 신뢰 강화 ▲디테일의 철저한 실천 ▲사업구조 및 일하는 방식의 고도화 등 2019년 중점 추진사항을 제시했다.

차 부회장은 "소비자에게 최상의 품질과 진정한 효능이 있는 안전한 제품을 팔고 있는가와 소비자에게 차별화된 만족감과 자부심을 드리고 있는지를 끊임없이 질문하고 모든 분야에서 기대를 뛰어넘는 결과를 창출하여 신뢰받는 회사로 성장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 "그동안의 성과에 자만하지 않고 세세한 부분도 놓치지 않겠다는 절박한 마음가짐으로 사업에 임해야 한다"며 "특히 리더들은 항상 깨어 있어야 하고 구성원들이 바른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솔선수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사업구조 고도화에 대해 차석용 부회장은 "단기간에 성취할 수 있는 프로젝트가 아니라 지속적인 노력의 산물이다"며 "리더와 구성원들은 상호 소통을 통해 한 방향으로 힘을 모아 부가가치가 높은 일을 발굴하고 자원을 최대한 집중시켜 시장을 선도적으로 이끌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