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클라우드 기반 BaaS 플랫폼 사내 적용

이광영 기자
입력 2019.01.10 11:00
KT는 국내 기업 최초로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형 블록체인(BaaS) 플랫폼을 사내 서비스에 적용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플랫폼은 국내 기업이 블록체인 서비스를 쉽게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데 쓰인다.

KT BaaS는 별도 서버 구축 없이 u클라우드에 블록체인 노드(Node)를 자동으로 구성해주는 기능을 제공한다. 블록체인 적용을 원하는 기업은 KT BaaS를 통해 서버 구축 비용을 절감하는 동시에 블록체인 적용을 위한 개발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KT 직원이 클라우드 기반 KT BaaS 플랫폼을 소개 하고 있는 모습. / KT 제공
KT BaaS는 블록체인 전문 개발자가 없어도 블록체인의 주요 특징인 스마트 콘트랙트를 쉽게 구현 및 활용할 수 있도록 KT의 스마트 콘트랙트 API를 제공하며, 블록체인 서비스가 안정적으로 운영되도록 여러 관제 기능도 지원한다.

KT는 이번 BaaS 플랫폼 개발을 계기로 마이크로소프트, IBM, 아마존(AWS) 등 해외 주요 IT 기업과 블록체인 BaaS 시장에서 경쟁할 준비를 마쳤다. 이를 위해 KT그룹 내부에 BaaS 플랫폼을 1차로 오픈했다. 2월 시범사업을 진행한 후 3월에는 블록체인 개발을 원하는 외부 기업을 대상으로 정식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서영일 KT 블록체인 비즈 센터장은 "블록체인 적용을 위해 고심했던 기업의 고민을 KT 블록체인의 차별화 된 역량이 탑재된 BaaS 플랫폼 구현으로 해결했다"며 "KT BaaS 개발로 블록체인이 대중화되고, 나아가 대한민국이 글로벌 블록체인 산업의 1등 국가로 발돋움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