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벤처스, 신임 CFO에 이승훈 재무전문가 선임

박철현 기자
입력 2019.01.16 09:31
소프트뱅크벤처스는 최고재무책임자(CFO)로 이승훈(사진) 전 모건스탠리 상무이사를 선임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승훈 신임 CFO는 새로운 직책을 통해 소프트뱅크벤처스의 글로벌 펀드 관리 및 국내외 출자자(LP)들을 전담하게 된다. 또한 북경, 싱가포르, 실리콘밸리 등 글로벌 사무소의 재무 업무를 총괄한다.

이승훈 CFO는 모건스탠리 홍콩과 서울사무소에서 15년 이상 주요기업의 인수합병과 상장을 주관해왔다. 또한 소프트뱅크벤처스 입사 전에 스타트업을 창업한 경험이 있다. 예일대 학사와 스탠포드대 석사를 졸업했다.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대표는 "글로벌 벤처캐피털로 발돋움하는 변화기에 재무전략 전문가로 역량을 쌓아온 이승훈 CFO를 선임하게 됐다"며 "투자부문과 협업해 소프트뱅크벤처스의 펀드 운용 전략을 이끌고 세계시장에서 활약할 스타트업 투자를 촉진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