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전자, 중남미 디지털 마케팅 강화

차주경 기자
입력 2019.01.17 10:10
대우전자는 17일 칠레 시장을 겨냥, 유튜브 홍보대사 선발을 비롯한 디지털 마케팅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한 달쯤 이어진 대우전자 칠레 모집 공고에는 3200명 이상의 크리에이터가 모였다. 대우전자는 칠레 TV 쇼 진행자와 함께 유튜브 홍보대사 2명을 선발했다.

대우전자 칠레법인 디지털 마케팅 콘텐츠. / 대우전자 제공
선발 과정은 모두 바이럴 영상화, 대우전자 SNS 채널과 유튜브에 게재됐다. 영상은 70만회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했고 대우전자 칠레법인 유튜브 전제 조회 수도 5배 이상 증가했다.

대우전자 유튜브 홍보대사 2명은 향후 냉장고와 세탁기 등 대우전자 체험 영상을 제작, SNS에 업로드한다. 칠레 현지 신문 및 잡지 광고 모델로도 참여하게 된다.

대우전자는 향후 중남미 시장을 중심으로 바이럴 영상을 포함한 디지털 마케팅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