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앞둔 중기, 두곳 중 한곳은 자금사정 나빠

류은주 기자
입력 2019.01.21 11:44
설 명절을 앞둔 중소기업의 자금사정이 곤란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3일부터 11일까지 858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진행한 ‘2019년 중소기업 설 자금 수요조사’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결과를 보면, 중소기업의 절반 이상(50.8%)이 곤란한 자금사정 환경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2018년 진행한 조사와 비교하면 3%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자금사정이 원활하다고 답한 곳은 9.5%에 그쳤다.

중소기업중앙회. / IT조선DB
매출액 규모별로 살펴보면, 매출액이 적은 기업일수록 자금사정이 곤란한 업체 비중이 높았다. 자금사정 곤란원인으로는 ‘인건비 상승’(56.3%)이 가장 많았다. ‘판매부진’ (47.5%), ‘원부자재 가격상승’(26.9%), ‘판매대금 회수 지연’(22.7%), ‘납품대금 단가 동결·인하’(17.1%), ‘금융기관 이용곤란’(10.6%)이 뒤를 이었다.

중소기업은 2019년 설에 평균 2억2060만원의 자금이 필요한 것으로 응답해, 2018년(2억3190만 원)보다 1130만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필요자금이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부족자금은 2018년대비 5710만원 증가한 7140만원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필요자금 대비 부족률이 전년대비 7.8%P 증가한 32.4%를 기록했다.

부족한 설 자금 확보를 위해 ‘결제연기’(51.1%), ‘납품대금 조기회수’ (38.9%)를 계획하고 있는 중소기업 비중이 높아 자금부족 문제가 거래기업으로 확산될 우려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대책없음’이라는 응답도 27.9%로 상당한 비중을 차지했다. 특히 매출액 기준 10억 미만 업체 위주로 응답비중이 높게 나타나 영세기업에 대한 금융기관의 지원 확대 및 홍보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 중기중앙회 측의 설명이다.

2019년 설 상여금(현금)을 ‘지급예정’이라고 응답한 업체는 2018년 대비 4.2%P 감소한 51.9%였으며, 정액 지급시 1인당 평균 65.1만원, 정률 지급시 기본급 대비 52.5%를 지급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설 휴무계획에 대해 조사업체의 79.8%는 5일을 휴무할 계획이라고 응답했으며, 이어 4일 11.7%, 3일 5.2%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금융기관을 통한 자금조달 여건이 ‘곤란하다’는 응답은 38.3%이었으며, ‘매출액 등 재무제표 위주 대출관’(38.0%), ‘고금리’(33.6%) 등을 거래 시 주요 애로사항으로 꼽았다.

이재원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중소기업의 설 자금 사정이 지난해와 비교해 다소 나빠졌다"며 "소비심리의 악화 및 산업경쟁력 약화 등에 기인한 판매부진과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중소기업의 부담이 이번 조사 결과를 통해서도 여실히 드러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매출액이 적은 기업은 자금사정에 대한 우려가 높으면서도 자구책 마련이 쉽지 않은데, 이러한 영세기업들의 경영 여력을 감안한 지원정책이 필요하다"며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중소기업들은 금융축소를 우려하고 있는데, 기업의 매출액뿐 아니라 성장가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는 포용적인 금융 관행이 정착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