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성 방통위원장 “통합 OTT 성공 확신”…박정호 사장 “플랫폼 확장 기대”

이광영 기자
입력 2019.01.21 18:37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SK텔레콤과 지상파3사 통합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의 성공 가능성이 높을 것이라고 핑크빛 전망을 내놨다.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21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19 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에서 취재진과 만나 "넷플릭스 등 미국에서 경쟁자가 몰려오고 있는데 국내에서도 제대로 된 협력 모델이 나와 외국계 OTT에 대응하는 방향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오른쪽)과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21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19 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 이광영 기자
이 위원장은 지상파 광고 수익모델 끝나가는 시점에서 새로운 수익모델로 전환이 필요한데 이번 통합 OTT가 적절한 예라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미국 다음으로 콘텐츠를 잘 만들어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방송사의 콘텐츠 , 통신의 자본과 기술이 결합하면 굉장한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SK텔레콤과 방송사가 뜻을 맞춰 함께 하기로 해 규제기관 입장에선 고마운 부분이다"라고 말했다.

박정호 사장은 통합 OTT 플랫폼의 외연 확장을 기대했다. 시간이 지나면 CJ ENM과 JTBC등 종합편성PP도 참여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박 사장은 "기본적으로 개방된 플랫폼으로 가는 중이고 K콘텐츠를 만드는 분에게 모두 참여를 권유하고 있다"며 "대체로 긍정적 검토를 하고 있으며 어느 시기에 들어오냐는 시간 문제다"라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