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연구 개발 지속'…엔씨, 제2회 NC AI DAY 2019 진행

박철현 기자
입력 2019.01.28 14:53
엔씨소프트는 지난 1월 24일부터 25일까지 이틀동안 엔씨(NC) 판교R&D센터에서 ‘NC AI DAY 2019’ 콘퍼런스를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NC AI DAY는 엔씨에서 인공지능(AI) 연구를 담당하는 AI센터와 NLP(자연어처리)센터를 중심으로 연구개발 성과를 공유하고, 협력 관계에 있는 우수 연구진과 AI 기술 개발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다. 2018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2회째다. 이번 콘퍼런스는 엔씨(NC) AI·NLP 센터 구성원을 비롯해 산학 협력 관계에 있는 서울대, KAIST, 연세대, 고려대 등 13개교, 30개 AI 관련 연구실 연구진 등 360여명이 참석했다.

NC AI DAY 2019 콘퍼런스. / 엔씨소프트 제공
NC AI DAY 2019는 엔씨가 연구개발하는 ▲게임 ▲음성인식·합성 ▲컴퓨터 비전 ▲자연어 처리 ▲지식 공학 등 5가지 영역의 AI 기술에 대해 총 24개의 세션이 진행했다. 또한 엔씨(NC)는 인재 채용을 위한 동아리 지원 프로그램인 ‘엔씨 펠로우십(NC Fellowship)’에 참여한 6개 우수 대학 AI 연구 동아리의 프로젝트 결과를 발표했다. 최우수 동아리 팀은 KAIST의 ‘하제(HAJE)’로 선정됐다. 최우수 동아리 팀에는 AI 해외 학회 참석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재준 AI센터장은 "학계와 산업계의 연구 인력이 함께 모여서 서로 배우고 교류할 수 있는 소중한 자리를 계속해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엔씨(NC)는 오는 5월 ‘NC AI 미디어 토크(Media Talks)’를 열고 그 동안 연구개발해 온 AI·NLP 기술 및 서비스를 소개할 예정이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