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사건사고 가장 많은 날은 연휴 첫째 날"

노동균 기자
입력 2019.01.29 17:29
최근 3년간 설날과 추석을 포함한 명절 연휴 기간 중 가장 사건사고와 긴급 출동이 많이 발생한 날은 설 연휴가 시작되는 첫 번째 휴일인 것으로 나타났다.

KT텔레캅 통합관제센터에서 대원이 CCTV 현황을 보고 있다. / KT텔레캅 제공
29일 KT텔레캅이 빅데이터를 분석해 발표한 사건사과 관련 자료를 보면, 설 연휴 첫날 발생한 긴급 출동 수는 연휴 기간 발생한 전체 출동 건수의 35%에 달했다. 이는 2016년부터 3년 동안 발생한 일 평균 긴급 출동 건수보다 12% 높은 수치다.

긴급 출동은 CCTV와 방범 센서에서 전송되는 수만건의 경보를 전문 관제사가 실시간을 분석해 범죄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해당 현장에 가장 가깝게 위치한 출동대원이 이를 확인·대처하도록 하는 방식이다.

일평균 2000건이 넘는 긴급 출동 중 실제 일어난 사건사고도 설 연휴 첫날 집중된 것으로 분석됐다. 설 연휴에 발생한 전체 사건사고 중 63%가 첫째 날 발생했으며, 뒤이어 셋째 날이 25%, 넷째 날이 12%를 차지했다.

또 2017년과 2018년 설날의 경우 휴일이 끝나면서 출동과 사고 건수가 대폭 줄어든 반면, 2016년에는 휴일이 끝난 다음날에도 출동과 사고 건수가 평균보다 많이 발생했다.

최근 3년간 명절 연휴에 가장 많이 발생한 사고 유형은 도난으로 전체 중 59%를 차지했다. 뒤이어 파손(24%)과 화재(17%)가 빈번하게 발생했다. 이 기간 사건사고는 인적이 드문 새벽 2시에서 6시 사이에 가장 많이 발생했는데, 특히 5시가 18%로 가장 사건 발생률이 높은 시간대였다.

KT텔레캅 빅데이터 분석가는 "2016년 설 연휴의 경우 징검다리 연휴로 사람들이 평일에도 집이나 매장을 비우는 시간이 길어져 범죄 시도가 많이 늘어난 것으로 관측된다"며 "다가오는 설 연휴 또한 2016년과 유사한 휴일 패턴인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