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TSMC, 웨이퍼 10만장 불량으로 '파운드리 1위' 신뢰도에 흠집

노동균 기자
입력 2019.01.31 19:48
전 세계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 1위 업체인 대만 TSMC에서 10만장 규모의 웨이퍼 불량이 발생해 수천억원 규모의 손실이 발생했을 것이란 추정이 나온다.

TSMC 로고. / TSMC 제공
일본 닛케이아시안리뷰에 따르면, TSMC는 28일(현지시각) "규격을 벗어난 화학물질이 납품돼 제조 공정에 쓰였다는 사실을 발견했다"며 "반도체 수율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으로 판단돼 문제 원인을 조사하고 고객에게 연락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문제의 공장은 화웨이, 엔비디아 AMD, 미디어텍 등 주요 고객사가 의뢰한 12·16나노미터(㎚, 10억분의 1m) 공정 기반 반도체 칩을 생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공장은 지난해 8월 생산 설비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과정에서 악성코드에 감염돼 생산 라인 가동이 중단된 전력도 있다.

외신은 웨이퍼 공정에 쓰이는 감광액이 문제가 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감광액 때문에 웨이퍼를 못 쓰게 되는 것은 아니지만, 미세하게나마 수율에 영향을 미칠 경우 같은 웨이퍼라도 생산 가능한 양품의 수가 줄어들 수 있다.

TSMC는 "이번 사고가 1분기 매출에 영향을 줄 정도는 아니다"고 밝혔지만, 최근 미·중 무역전쟁 여파와 스마트폰 수요 감소로 하락세를 맞은 TSMC 입장에서는 악재가 아닐 수 없다는 분석에 힘이 실린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