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랜드마크에 걸린 삼성 갤럭시언팩 한글 옥외광고…'미래를 펼치다'

노동균 기자
입력 2019.02.13 10:00
삼성전자가 20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하는 ‘갤럭시 언팩 2019’를 앞두고, 전 세계 주요 랜드마크에서 한글 옥외광고를 진행한다.

(맨위부터)미국 뉴욕 타임스퀘어, 스페인 마드리드 까야오 광장, 이탈리아 밀라노 두오모 성당에 걸린 갤럭시 언팩 2019 한글 광고. /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1월 초 프랑스 파리 콩코드 광장에서 처음 옥외광고를 진행한 데 이어 2월 11일(현지시각)부터는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 이탈리아 밀라노 두오모 성당, 스페인 마드리드 까야오 광장, 싱가포르 히렌, 러시아 모스크바 하이드로프로젝트 등에서 옥외광고를 진행한다.

‘미래를 펼치다'라는 한글 메시지를 역동적인 영상으로 표현한 이번 옥외 광고는 접었다 펼 수 있는 삼성전자의 첫 폴더블 스마트폰의 등장을 암시하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