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기아차 사내이사에 선임

박진우 기자
입력 2019.02.22 10:40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수석부회장이 기아자동차의 사내이사를 맡는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 / 현대차그룹 제공
21일 기아차에 따르면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현재 기아차 비상근이사로, 임기 만료일인 3월 15일 정기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로 선임이 결정됐다.

정 수석부회장은 지난 2005~2008년 기아차 대표이사 사장을 역임한 뒤, 2009년부터 2018년까지 현대차 부회장직을 수행했다. 이 기간 기아차에는 비상근이사 지위로 이사회에 참석해왔다.

기아차는 지난 20일 이사회를 열고, 2018년 9월 정 부회장이 그룹 총괄수석부회장에 오른 것과 관련해 다음 임기는 사내이사에 선임하는 것을 의결했다.

한편, 기아차는 정기 주주총회에서 박한우 기아차 사장도 재선임한다. 주우정 기아차 재경본부장(전무)는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한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